중국 소비자가 가장 많이 구매한 전기차는?

입력 2017-06-26 07:28 수정 2017-06-26 07:28
중국 시장이 지난 5월 한 달간 전기차 4만718대를 소화해 전년 동기대비 49% 성장했다.
26일 해외언론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시장은 1~5월 누적 13만4,784대를 기록하며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 1.4%를 달성했다. 그 중 자국 브랜드가 94%를 차지하며, 수입 브랜드는 테슬라가 5%, 그외 브랜드가 1%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5월 베스트셀링 전기차는 즈더우(Zhidou)의 'D2 EV'로 4,471대가 판매됐다. 이어 BAIC의 EC180이 3,895대, BYD의 e5가 3,131대, 지리의 디하오(帝豪·Emgrand) EV가 3,015대, JAC iEV6S가 2,572대로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제조업체별로는 BAIC이 전체 전기차의 18%, BYD가 17%, 즈더우 10%, SAIC 9% 순이다.

한편, 올해 중국 전기차 점유율은 2%선을 넘어설 전망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KT-모빌아이, '커넥티드 카' 기반 차량관제사업 박차
▶ 쉐보레, 임팔라 구매자에 문화체험 제공
▶ 르노삼성, 독거노인 위로에 나섰죠
▶ '경유세 인상 가닥' 휘발유보다 비싸질 수도…서민부담 우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34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56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