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은 26일 전당대회 격인 당원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새로운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그동안 권역별로 진행한 일반·책임당원 투표결과 합산치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모두 더해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지상욱 후보가 사퇴한 가운데 이혜훈·하태경·정운천·김영우 후보(기호순) 등 총 4명 가운데 최다 득표자가 당 대표가 되고, 나머지 3명은 최고위원이 된다.

당원 반영비율은 책임당원 50%에 일반당원 20%로 총 70%이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는 30%가 반영된다.

당원 투표의 경우 5개 권역 중 4개 권역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이 후보가 선두를 달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