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구매율 60%…"SUV 타면 세단으로 못 돌아가"

레저 인구 증가 등에 힘입어 자동차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전반적으로 침체를 겪는 신차 내수 시장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이 최근 40%를 넘어섰고, 중고차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것도 역시 SUV와 RV(레저용차)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새로 등록한 자동차 13만2천38대 가운데 SUV 차종은 5만3천206대(SUV 3만9천682대+RV 1만3천524대)로 전체의 40.28%를 차지했다.

2011년 19%에 불과했던 국내 자동차 판매 시장 내 SUV 비중은 불과 5년 만인 지난해 35%까지 뛰었고, 올해 들어 마침내 40%를 넘어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SUV 돌풍' 현상은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SUV 시장 규모는 2010년 800만대에서 2016년 3배인 2천400만대로 불었고,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의 비중도 같은 기간 11.2%에서 26.8%로 치솟았다.

더구나 올해 들어선 4월까지의 점유율이 28%로, 지난해보다 더 높아졌다.

신차 시장의 판매 동향이 시차를 두고 '후행적'으로 반영되는 중고차 시장에서도 최근 SUV 인기가 뚜렷하다.

자동차 전문 쇼핑사이트 SK엔카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22일까지 이 사이트에 등록된 매물을 차종별로 분석한 결과, 국산 차 중에서는 SUV·RV가 29.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세단 대형차(20.9%), 중형차(17.5%) 등의 순이었다.

수입차에서도 SUV·RV 차종은 세단 중형차(33%)에 이어 2위(21.1%)에 올랐다.

1년 전인 지난해 상반기 비중 3위에서 한 계단 높아진 것이다.

SK엔카 관계자는 "SUV·RV는 중고차 시장에서도 높은 잔존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특히 디젤 엔진 모델의 경우 연식과 주행거리에 큰 상관없이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SUV 소비자의 '충성도'가 세단 이용자보다 높다는 점 등을 근거로 SUV 열기가 당분간 식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국제 자동차 전문 조사기관 IHS의 통계를 인용해 글로벌 시장에서 SUV의 재구매율이 지난해 거의 60%에 육박했다고 소개했다.
약 50%인 세단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은 "SUV는 재구매율이 세단보다 높을 뿐 아니라 재구매율 자체가 상승하는 추세"라며 "한 번 SUV를 경험한 소비자는 다시 SUV를 구매한다는 뜻으로, SUV 인기는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전망 등을 바탕으로 국내외 완성차업체들도 SUV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지난 13일 소형 SUV '코나' 출시 행사에서 "2020년까지 모든 세그먼트(세부 차종 시장)의 SUV 라인업(상품 구색)을 갖출 것"이라며 "코나보다 작은 초소형 SUV, 싼타페보다 큰 대형 SUV도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shk9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