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김성현이 최고의 타격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SK는 2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시즌 9차전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전을 싹쓸이한 SK는 시즌 40승(32패1무)를 고지를 밟고 4연승을 만들어냈다. 이날 2루수 및 9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성현은 9회말 끝내기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김성현의 데뷔 첫 끝내기 홈런이었다.

경기 후 김성현은 `최근 팀에 많이 보탬이 되지 못했던 것 같아서 마음이 무거웠는데 도움이 되는 홈런을 쳐서 마음이 좀 가벼워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는 `직구를 던지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타석에 들어섰는데 마침 실투성 체인지업이 들어왔고, 운 좋게 쳐낼 수 있었다`며 `이 홈런을 계기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와이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