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의 길로 나오고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열린 제67주년 6.25 전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북한은 억류 중인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지금이라도 석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북한은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을 존중한다면 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멈춰야 한다"면서 "최근 미국인 웜비어씨 사망사건으로 국제사회가 격분하고 있다"며 비핵화와 인권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귀하게 모시겠다"며 "그 희생에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말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1950년 6월25일 새벽은 전쟁의 비극이 시작된 날이었다. 그러나 2017년 6월25일 아침 우리는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는 다짐을 한다"며 "그 결심은 온 국민을 하나로 만들 것이고 성숙한 민주주의로 가는 길, 평화로운 미래로 가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