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7주년 6·25전쟁 기념사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의 핵 개발과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총리는 25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67주년 6·25전쟁 기념식’에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953년 7월27일 포성이 멈췄지만 6·25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북한은 최근까지도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 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6·15 공동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을 존중한다면 핵과 미사일 고도화를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는 “북한은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웜비어씨 사망 사건으로 국제사회가 격분하고 있다”며 “북한은 억류 중인 우리 국민과 미국 시민을 지금이라도 석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조국을 위해 헌신한 분들을 귀하게 모시겠다”며 참전 용사들에 대한 예우 계획도 밝혔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