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상청 캡쳐

일본 기상청은 25일 오전 7시2분께 일본 나가노현 남부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지역에 따라 최대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그러나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진도 5강은 사람이 손잡이를 잡지 않으면 걸어가기 힘들 정도의 흔들림을 의미한다. 집 안에서는 책장의 책이 떨어지는 정도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원전 피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다. 일본 기상청은 당초 지진 규모를 5.7로 발표했다가 5.6으로 수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