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6연승을 차지한 '노래9단 흥부자댁'의 정체로 가수 소향이 지목되고 있다.

누리꾼들이 소향으로 추정하고 있는 흥부자댁은 지난 방송에서 최장기 여성 가왕이었던 차지연의 5연승 기록을 경신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기독교음악(CCM) 가수로 활동한 소향은, 2010년 대중음악 가수로 데뷔했다.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등 음악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 해외로도 알려지며 '한국의 머라이어 캐리', '미국의 벽을 넘을 수 있는 유일한 동양 가수' 등의 찬사를 받았다.

소향으로 지목된 흥부자댁은 25일 복면가왕에서 7연승에 도전한다. 최장기 가왕이었던 하현우의 9승까지 3승이 남았다.

6연승 당시 흥부자댁은 박효신의 '홈'으로, 마린보이였던 가수 존박을 이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