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6.25전쟁 참전유공자의 참전명예수당 및 진료 지원비를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6.25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이같이 전했다. 6.25전쟁 참전용사 상당수가 고령으로, 건강 문제와 경제적 어려우에 처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6.25전쟁 참전 유공자에 대해 20만원의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고, 보훈병원 진료비를 60%만 감면해주는 등 예우와 보상이 매우 부족하다고 했다.

한편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의 '무사트' 훈련 영상도 화제가 되고 있다.

무사트는 근접전투술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