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이효리가 10년전 배정남과의 화보 재현에 나섰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효리와 함께 춤을'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김설진은 멤버들에게 모델들의 포즈를 이용한 댄스를 소개했다. 이후 멤버들은 이효리와 배정남에게 10년 전 촬영한 화보 재현을 요구했다.

이 말에 이효리는 주저 없이 바닥에 누웠고 유재석은 “뭐하는 것이냐. 결혼도 하시지 않았느냐”고 만류했고 이효리는 대수롭지 않다는 듯 “예전에 이렇게 찍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효리는 좀 더 업그레이드 된 섹시함을 배우고 싶다며 이제까지 해 온 과한 섹시 댄스를 보여줬다.

이를 본 김설진은 "10년 전에는 섹시했는데, 요즘에는 과한 느낌"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누나 정도면 눈빛만 있어도 충분한데 어린애들이 자꾸 치고 올라오는 걸 의식하듯이 과하게 춤을 추신다"고 2차 비판을 가했다.

이를 듣던 하하가 "천천히 내려오고 있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내려가고 있다"며 하하에게 발길질을 가했다.

마지막으로 김설진이 "사실 손가락 하나만 올려도 섹시할 수 있다"며 원포인트 레슨을 하자 박명수가 "혓바닥 안내민게 어디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