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의 조작에 김수현도 당황함을 금치 못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볼링 재대결에 나선 김수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무한도전' 제작진은 김수현이 볼링장에 등장하기 전 그의 레인에만 기름칠을 잔뜩 해놓아 볼링공이 뜻대로 가지 않도록 방해했다. 또한 '무한도전' 측 레인에는 조작 장치를 마련해 지속적으로 스트라이크가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김수현은 "저번에 190~200 친다 하고 170~180 쳤었다. 질러 놓은게 있다 보니"라며 더욱 좋은 실력을 보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하지만 '무한도전' 측의 조작을 모르는 김수현은 연이어 제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채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김수현의 멍한 표정을 확인한 '무한도전' 멤버들은 그를 놀리는 재미에 웃음을 애써 숨겼고 짧은 조작 볼링 대결을 진행한 후 김수현에 이 모든 것이 계획된 것임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