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주먹쥐고 뱃고동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김세정과의 춤 대결에 나섰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젓갈’을 자급자족으로 완성하라는 미션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경수진은 김세정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픽 미’ 안무를 연습했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이 “두 사람이 함께 춤을 춰보라”고 주문했고, 김세정과 경수진은 함께 ‘픽 미’를 부르며 춤을 췄다.
하지만 두 사람의 ‘춤 태’는 180도 달랐다. 경수진은 김세정의 몸놀림에 따라가지 못하는 자신의 모습에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였고 “네, 몸치 맞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세정은 짐을 챙기며 “매니저님이 챙기면 안 된다고 했지만, 나는 편안한게 중요해서 매니저님이 못 찾을 곳에 넣겠다. 무조건 입겠다”라며 검정색 반바지를 챙겼다. 또 냉장고에 있는 각종 양념과 칡즙은 물론 어르신들을 위해 마이크를 챙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김병만, 육중완, 이상민, 경수진, 김종민, 김세정, 허경환 등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은 집 나간 입맛도 돌아오게 만드는 밥도둑 ‘젓갈’을 자급자족으로 완성하라는 미션에 도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