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이효리의 춤을 지적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안무가 김설진과 함께 한 ‘효리와 함께 춤을’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이효리는 화려한 섹시 댄스를 선보였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은 반복된 동작이 자주 등장하자 “계속 같은 춤을 우려먹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설진도 “10년 전에는 너무 섹시한 모습이었는데, 요즘은 과한 느낌이다. 올라오는 후배들을 의식하는 느낌”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양세형이 비웃자 순간 ‘욱’한 이효리는 “뭘 봐? 뭘 보냐고”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하하가 “천천히 내려오는 것을 받아들인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하자 발길질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