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제주 한 콘도에서 발생한 화재로 투숙객 300여명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오후 8시 21분께 제주 서귀포시 색달동의 한 콘도에서 불이 나 3층 객실 1개, 60㎡를 태우고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투숙객과 직원 등 22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잠자던 다른 투숙객 300여명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추정하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