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효리네 민박'에 휴식하러 갔다 '일순이' 된 사연은? (사진=JTBC 제공)

가수 아이유가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출연한 이유를 "휴식이 필요해서"라고 밝혔다.

24일 JTBC에 따르면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에서는 아이유가 효리의 민박집에 직원으로 가게 되기까지의 모습이 담겼다.

아이유는 제작진을 만난 자리에서 프로그램 출연 이유에 대해 "앨범을 준비하느라 스트레스가 많아져 휴식이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해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할머니가 제주도에 계시지만 제주도 지리는 잘 모른다"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효리네 민박 출연이 결정된 후에는 제주도 가이드북을 통해 지리를 공부했다는 후문이다.

아이유가 출연하는 '효리네 민박'은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실제 거주하는 제주도 자택에서 민박집을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