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그룹 경영서 배제…일본 지주사 이사 퇴임

입력 2017-06-24 13:32 수정 2017-06-24 13:39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그룹 경영서 배제(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사진)이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배제됐다.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사실상 롯데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되면서 '신격호 시대'가 막을 내린 사건으로 보인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24일 오전 도쿄 신주쿠 하쓰다이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번에 임기가 만료된 신 총괄회장이 새 이사진에 들어 있지 않은 인사안을 의결했다.

롯데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사외이사 2명을 포함한 8명이 재선임 됐다"며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은 이사 임기 만료에 따라 이사직을 퇴임하고 명예회장에 취임하게 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신 총괄회장은 1948년 롯데라는 이름으로 일본에서 롯데그룹을 창립한 지 약 70년 만에 사실상 롯데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13개에 달하는 일본 롯데 계열사의 지주사이다. 또한 한국 롯데의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19%를 보유한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이다.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은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롯데제과, 호텔롯데,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 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현재는 한국 롯데그룹 계열사 중에서는 롯데알미늄 이사직을 유지하고 있지만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8월 물러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인 형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상정한 본인 등 4명의 이사 선임안과 신동빈 회장 등 현 경영진의 이사직 해임안은 부결됐다.

신 전 부회장이 롯데홀딩스 이사 선임을 통해 경영복귀를 시도했다가 좌절된 것은 2016년 3월과 6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15년 8월에 신동빈 회장이 낸 안건에 대해 신동주 전 부회장 측에서 반대했던 것까지 포함하면 주총 표 대결에서 신동빈 회장이 네번째 승리한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30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5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