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뮤직뱅크

황치열이 '뮤직뱅크' 1위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황치열은 24일 소속사 하우엔터테인먼트 측을 통해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 2007년 데뷔한 이후, 10년 만에 첫 음악방송에 출연한 것만으로 행복한 마음이었는데 1위를 하다니 아직도 어리둥절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치열은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로 1위 후보에 올랐다. 맞붙은 지드래곤의 ‘무제’를 꺾고, 황치열의 ‘매일 듣는 노래’가 1위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황치열은 “나 혼자만의 힘으로 이뤄진 게 절대 아니라는 걸 알고 있다. 가장 큰 힘이 되어 준 우리 팬님들 덕분에 1위 트로피를 품게 됐다. 팬님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가수가 되도록 더 노력 할 테니 ‘팬님!!우리 영원히 같이 가자~~ 사랑합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황치열은 첫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가수는 노래제목이 중요하다고 하던데, 진짜 ‘매일 듣는 노래’가 노래 제목처럼 여러분들이 ‘매일 듣는 노래’로 된 것 같아 더욱 행복하다”면서 “앨범 판매량이 초동 10만장을 돌파했다. 모든 게 팬님들 덕분이다. 많은 가수들 중 가수 황치열의 음악을 믿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어제 ‘뮤직뱅크’ 때 너무 더웠는데 현장까지 오셔서 큰 힘이 되어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황치열은 24일과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콘서트를 개최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