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날씨 폭염 지속…최고 기온 32도(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24일도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날씨도 덥겠다.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덥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에 구름이 많고 대기 불안정으로 중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북동 내륙은 낮부터 밤 사이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는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오전에 비가 올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3∼33도로 예상된다. 서울과 대구 등은 32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오존 수치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자외선 지수는 오전에 '보통' 수준이었다가 오후에 '약간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