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강원도 지역 최전방 중부전선에서 북한군 1명이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오늘 오후 9시 30분경 중부전선에서 북한군 1명이 아군 GP(소초)로 귀순했다"며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MDL을 넘어온 북한군은 하전사(병사)로, 비무장지대(DMZ) 안에 있는 우리 군 GP로 접근했고 경계근무 중 이를 발견한 장병들이 안전한 곳으로 유도했다.

북한군 병사는 우리 군에 신병이 확보될 때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며 귀순 과정에서 남북한 군 사이에 교전은 없었다.
군과 정보당국 등 유관 기관은 귀순한 북한군을 상대로 합동신문에 착수했다.

중부전선에서는 이달 13일에도 북한군 병사 1명이 우리 군으로 귀순한 바 있다. 최전방 지역에서 북한군 2명이 10일 간격으로 잇따라 귀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번에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10일 전 귀순자와 같이 MDL 가까이 배치된 부대 소속이지만, 그와는 다른 경로로 MDL을 넘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쪽으로 귀순한 북한군은 병영의 구타 등 열악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탈영하거나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등으로 남한 사회를 동경해 넘어온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