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호 성추행 루머 공식입장 /사진=Mnet

뉴이스트 강동호가 성추행 논란에 대한 2차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실 무근이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플레디스는 먼저 강동호와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의 통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강동호는 지인에게 카카오톡으로 연락이 온 것을 보고 답변을 했고, 상대방은 성추행을 당했다는 당황스러운 주장을 했다. 이에 강동호가 보이스톡을 요청했으나 상대방은 거절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동호는 곧장 회사에 해당 상황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강동호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입장인만큼 말 한마디의 여파가 클 것이라고 생각해 진상을 파악하기 전까지 우선 연락을 자제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강동호는 최근 종영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데뷔 이후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만큼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2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뉴이스트 백호(강동호)의 성추행 피해자"라며 "제발 도와달라"는 글이 게재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