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주식형 펀드인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가 모펀드 기준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3일 기준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1년 수익률 28.98%로 업계 글로벌주식형 펀드 중 1위를 차지했다. 또 3년 수익률 36.01%, 2014년 4월 15일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은 47.67%에 달했다.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혁신 과학기술 발달, 신흥국 중산층 증가, 인구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적 발전현상에서 장기적으로 높은 성장을 보일 수 있는 혁신기업들에 투자한다. 최근에는 제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혁신기업들에 관심을 갖고 투자하고 있다.
하향식(Top-down)과 상향식(Bottom-up) 접근방식을 결합해 전세계적으로 투자 유망한 테마와 종목을 모니터링 하고 계량적 분석(Quant)을 통해 투자종목을 선별한다.

최종적으로 20~30개 종목의 집중 포트폴리오를 구현해 투자위험을 고려한 최적 수익률을 추구한다. 향후 미국 뿐 아니라 중국을 포함한 신흥국 및 유럽의 글로벌 혁신 기업들에 지속적으로 분산 투자할 계획이다.

성태경 미래에셋자산운용 리테일마케팅부문 부문장은 "미래에셋글로벌그로스펀드는 시장환경에 영향을 덜 받으며 성장할 수 있는 혁신기업들에 투자하는 펀드"라며 "미래에셋은 장기적인 시각에서 글로벌 분산 투자해 투자자들에게 저금리·저성장 시대 투자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