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바다 남편

해피투게더 바다 남편 / KBS 방송 캡처

가수 바다가 '해피투게더'를 통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한 가운데, 훈훈한 외모의 남편이 화제가 됐다.

2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내 인생의 황금기'특집으로 꾸며져 명세빈, 바다, 황치열, 정은지가 출연했다.

바다는 9살 연하라는 나이차이가 부담돼 처음엔 남편의 구애를 받고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다는 "거절한 후에 나는 잠시 다른 분과 교제를 했는데 결국 헤어지게 됐다"고 털어놨다.

남편은 바다가 힘들 때 다시 연락을 해왔고 결국 마음을 열어 결혼에 골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황치열은 "사실 내가 바다에게 브라이덜 샤워파티 초대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파티장에 들어갔는데 너무 분위기가 엄숙해서 어색했다"며 "내 뒤에 누군가 있었는데, 키도 크고 잘생기셔서 소믈리에인줄 알았다. 그런데 바다가 '자기야'라고 부르더라"고 회상했다.

황치열은 또 "바다의 말을 너무 잘 듣더라"라고 장난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바다 남편은 9살 연하의 요식업 종사자로 알려졌다. 지난 3월 결혼식 사진이 공개되며 박보검을 닮은 훈훈한 외모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