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한경 DB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의 장녀 윤정씨가 SK㈜ 자회사인 SK바이오팜에 입사했다.

23일 SK그룹에 따르면 윤정씨는 최근 SK바이오팜 수시채용에 합격해 경영전략실 산하 전략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직급은 대리급인 선임매니저다.

SK바이오팜 전략팀은 회사의 성장전략을 세우고 신약개발 포트폴리오와 성과를 관리하는 부서다.

윤정씨는 미국 시카고대에서 생물학을 전공했다. 시카고대 뇌과학 연구소에서도 2년 동안 연구원으로 일했다.

대학 입학 전에는 하버드대 물리화학 연구소와 국내 한 제약회사에서 인턴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경영컨설팅 기업인 베인앤드컴퍼니에서 일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