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가 선보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이 출시 첫 날 10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엔씨소프트는 출시 첫 날 리니지M에 210만명의 이용자가 접속, 매출 107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일 시작한 사전 다운로드는 250만건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헌 엔씨소프트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첫 날 보여주신 높은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기대에 부응하는 재밌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리니지M은 원작 PC 온라인 게임인 리니지의 핵심 요소를 모바일로 구현한 게임으로 출시 전 흥행에 기대를 모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