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 사진=한경DB

배우 박보영이 음주운전 사실을 밝힌 팬을 따끔하게 지적했다.

박보영은 최근 네이버 브이앱에서 팬들이 실시간으로 올린 다양한 질문에 답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보영은 이날 한 팬으로부터 "음주단속에 걸렸어요. 위로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박보영은 "세상 안 될 사람이네. 큰일 낼 사람이다. 저 사람"이라며 "(방송에서) 나가세요"라고 말했다. 장난스러운 말투지만 단호한 표정으로 다그쳤다.

이어 그는 "여러분 절대 술을 먹고 운전대를 잡아선 안 된다. 이건 살인미수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뭐하는 거지 무슨 말을 하는 거지,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다"고 일침을 날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