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2일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와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 그리고 청와대 탁현민 행정관은 사퇴하거나 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순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들 세 사람은 문재인 정부 인사 난맥을 상징하는 ‘조송탁 트리오’라 할만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공약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인물들을 장관 후보에 지명하고 청와대에 앉혀 논란을 자초했다"면서 "이미 임명을 강행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위장전입, 늑장 납세 논란은 차치하더라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후보자들의 부적격 시비도 첩첩산중"이라고 지적했다.
양 대변인은 이어 "조대엽 후보자의 만취 음주운전 전과와 제자 조롱 논란, 송영무 후보의 위장전입과 군피아(군대+마피아) 행적의혹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그토록 외친 적폐청산 대상 그 자체"라면서 "적폐 인사들을 장관으로 임명해 노동개혁과 국방개혁을 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탁현민 행정관도 즉각 경질해야 한다"면서 "탁 행정관이 자신이 쓴 책에서 드러낸 여성에 대한 인식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약속과 완전 배치된다"고 꼬집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