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 이어 한국이 세계 128개국 중 '살기 좋은 나라' 26위로 선정됐다.

22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에 따르면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사회발전조사기구의 올해 사회발전지수(SPI) 조사에서 한국은 100점 만점에 82.08점을 얻어 26위에 올랐다. 지난해 SPI 조사에서도 한국은 26위였다.

사회발전조사기구는 기본적 인간욕구(영양·물·위생), 웰빙 기반(복지·생태·건강·정보통신), 기회(인권·교육권·자유·관용) 등 삶의 질을 위주로 여러 항목을 조사해 매년 SPI를 산출하고 있다.

딜로이트는 2013년부터 SPI의 사업에 파트너로 참여해왔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기본적 인간욕구 부문에서는 26위에 올랐으나 표현의 자유는 54위에 그쳤고 삶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는 114위로 최하위권에 속했다.

사회발전지수 1위는 덴마크(90.57점)가 차지했고 핀란드(90.53점),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각각 90.27점) 등 북유럽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다.

아시아 국가인 일본(86.22점)과 중국(63.72점)은 각각 17위와 8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