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1,57035 -2.18%)는 22일 준우에너지와 169억4000만원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2018년 12월말까지이며, 신성이엔지는 태양광 모듈 납품을 포함한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담당하게 된다.

신성이엔지는 지난 1월 코리아카본매니지먼트와 체결한 6.1MW의 태양광 발전소 시설 공급계약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에만 이번 계약을 포함해 30MW이상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30MW는 1만가구 이상이 사용 할 수 있는 용량이다.
최근 정부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끌어올릴 것이라는 정책을 발표함에 따라 태양광 업계에서는 반색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시장의 확대를 예상하며 경제성을 확보한 태양광 발전소의 투자에 몰리고 있다.

태양광 발전 사업은 평균 10~15%에 달하는 고수익 사업이고, 유휴부지 및 건물의 지붕과 옥상에도 공사가 가능하기에 설치 장소에 대한 큰 제약이 없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