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령이 여름을 맞아 무결점 몸매를 뽐냈다.

홍콩에서 이뤄진 '얼루어 코리아'와의 화보 촬영에서 김성령은 몸매 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드레스, 수영복 등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패션 아이콘으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특히 20대도 소화하기 힘든 망사 드레스를 입고 카메라 앞에 섰을 때는, 현장의 스태프들이 모두 감탄을 했을 정도.
이번 화보에서는 한동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던 김성령의 몸매 비결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나이를 짐작할 수 없게 하는 날씬한 몸매의 비결로 김성령은 남다른 운동 지론을 밝혔다. 그는 "운동의 종류와 상관없이 집 근처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라면 뭐든지 상관없다"며 현재 집 근처에서 테니스와 방송 댄스 등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운동을 하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화려하고 스타일리시한 모습과는 달리, 평소에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 아주 편한 복장으로 다닌다고 털어놨다.

보다 자세한 김성령의 인터뷰와 화보는 얼루어 코리아 7월호 및 얼루어 코리아 홈페이지, SNS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