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전자 회장(한경 DB)

코스피 지수가 고공행진을 펼치면서 국내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들의 주식평가액도 지붕을 뚫었다. 이건희 삼성전자(2,581,00058,000 -2.20%)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주식으로만 4조원을 벌었다.

22일 재벌닷컴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시 상장사 주식 보유 상위 100명의 주식재산은 21일 종가 기준 113조26억원으로, 지난 1월2일보다 19조8554억원(21.3%) 증가했다.

이들의 주식자산은 지난 6개월 반 동안 월평균 3조원씩 늘어난 셈이다. 이들 주식부호의 주식재산은 지난 4월 말 100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1월 2일 2026.16이었던 코스피 종가는 6월 21일 2,357.53까지 올라 16.3%가량 상승했다.

주식평가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사람은 방준혁 넷마블게임즈(128,5001,000 -0.77%) 이사회의장이다. 방 의장은 지난달 넷마블게임즈를 코스피에 상장시키면서 지분 24.47%를 확보했다. 올해 초 294억원어치의 주식을 가지고 있던 그는 21일 현재 3조2120억원의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코스피의 상승을 견인하며 주가가 연초 대비 31.5% 상승한 삼성전자의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앉은 자리에서 총 4조원을 벌었다.

이 회장의 상장주식 가치는 17조3100억원으로 지난 6개월여간 3조440억원(21.3%) 증가했다. 올해 초 6조6597억원이었던 이 부회장 보유 주식가치는 7조5158억원으로 불어났다. 8561억원이 늘어 12.9%의 증가율을 보였다.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가치도 1조9549억원에서 2조5712억원으로 6천163억원(31.5%) 증가했다. 나란히 1조7304억원의 상장사 주식을 가지고 있던 이부진 호텔신라(102,500500 +0.49%)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136,5002,500 -1.80%) 사장은 주식가치가 올해 들어 1359억원 늘어 주식으로만 1조8663억원씩을 보유하게 됐다.

지난해 기술수출 계약파기 건으로 주가가 급락해 손해가 컸던 한미약품(492,5002,000 +0.41%)의 임성기 회장은 최근 한미약품 주가가 당시 폭락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주식 평가가치가 연초보다 7520억원(65.7%) 늘어난 1조8962억원이 됐다.

이외에 한불화장품을 흡수합병한 잇츠한불(61,700800 -1.28%) 임병철 회장은 연초 1035억원이었던 주식 평가가치가 21일 3442억원까지 증가했다. 증가율은 232.6%에 달한다.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35,400650 -1.80%) 사장(124.2%), 문은상 신라젠(97,6003,200 -3.17%) 대표이사(77.2%), 조양호 한진(24,550200 +0.82%)그룹 회장(69.9%)의 주식가치 증가율도 높았다.

반면 현대차(160,0002,000 +1.27%)가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하락하면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주식가치는 4조8785억원에서 4조8376억원으로 0.8% 감소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가진 주식가치도 2조5039억원에서 2조40779억원으로 1.0%가량 줄었다.

롯데쇼핑(264,0007,500 +2.92%) 지분 중 일부를 처분한 신동주 에스디제이 회장의 보유 주식가치는 1조855억원에서 9460억원으로 12.8% 감소하기도 했다.

주식부호 100명 가운데 주식가치가 감소한 사람은 10명뿐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