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여성비하적 표현이 담긴 과거 저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이 된 책은 탁 행정관이 2007년 출간에 참여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이다. 그는 이 책에서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는 등의 얘기를 했다.

또 고등학교 1학년 시절 여학생과 첫 성관계를 가졌을 당시 "성관계 대상일 뿐이라 얼굴이 좀 아니어도 신경쓰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탁 행정관은 같은해 출간한 '남자마음설명서'에서도 여성 비하로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한 바 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당은 일제히 그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김명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삐뚤어진 여성관도 모자라 임산부에 대한 변태적 시각으로 신성한 모성을 모독했다"며 비판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즉각 경질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