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연습라운드 중 장하나(왼쪽)가 이소영의 머리를 따주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