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책실장의 부활로 관심을 끈 경제 정책 주도권과 컨트롤타워의 무게 중심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가져가는 것으로 정리됐다.

김 부총리는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열고 최근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언론에 공개된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세 참석자는 김 부총리가 경제 컨트롤타워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장 정책실장은 "국가 경제 전체에 있어서 부총리께서 중심을 잡고 가는 틀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부총리가 경제 중심이라는 것을 국민에게 알려드리기 위해 부총리 집무실에 온 것"이라며 주도권이 김 부총리에게 있음을 강조했다.

장 실장은 "청와대에 있는 저는 어떻게 도와드리느냐가 과제"라며 "세 사람의 만남은 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현안을 잘 챙겨가고 있다는 국민의 신뢰를 얻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상조 공정위원장도 "4대 기업을 만나기 전에 다시 한 번 부총리의 지시사항 등을 여쭙고자 이 자리에 왔다"며 "경제팀 현안 간담회를 자주 열어 부총리의 의견을 충실히 따를 것"이라고 몸을 낮췄다.

이날 자리는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 간 역할 분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혼선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는 '교통정리'를 명확히 했다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박근혜 정부 시절 정부 산업 구조조정 등의 과정에서 경제부총리가 잘 보이지 않아 '컨트롤 타워 부재' 논란이 불거졌던 점을 의식해 이번 기회에 확실히 짚고 넘어가겠다는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이미 자신이 한국경제를 책임지고 이끌어나가겠다는 뜻을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

김 부총리는 지난 15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실장 부활 등으로 경제팀 소통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청와대에서 경제문제는 부총리에게 맡긴다는 의지가 강하고, 저 또한 경제문제는 제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할 것"이라며 "충분히 논의하고 토론하되 조율 끝에 결정된 메시지는 부총리를 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