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아일랜드CC에서 열린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7 프로암대회에서 장하나 프로가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