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원료 제조
전북익산식품단지 공장 준공
경기 안산시 경기테크노파크에 입주한 건강기능식품 원료 제조업체인 비티씨(대표 김태영·사진)는 오는 29일 전북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단지에 공장을 준공하고 가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발표했다. 총 130억원을 투자한 새 공장은 연면적 3400㎡ 규모다. 회사 측은 내년 초 이 공장 근처에 제2공장을 착공할 계획이다.

김태영 대표는 “그동안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했는데 공장 신축을 계기로 자체 생산한 원료 공급처를 넓히고 신약 개발 등 사업 분야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무역업에 종사하던 김 대표는 국내 발효 문화에 관심을 갖고 건강보조식품 원료를 개발하기 위해 2006년 아내, 처남과 함께 가족창업을 했다. 주말도 없이 연구개발에 매달린 김 대표는 발효 홍삼을 시작으로 녹차를 활용한 기능성식품 소재 등 천연원료를 잇따라 내놨다. 제품의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창업 10여 년 만인 지난해 18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천연물 원료를 개발하면서 2009년 발효 홍삼의 쓴 맛을 없애는 첨가제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해 특허를 받는 등 지금까지 관련 특허를 10여 개 보유하고 있다. 이 첨가제는 한국인삼공사 광동제약 풀무원 등 국내 10여 개 기업에 공급한다. 홍콩과 일본 등 7개국에 지난해 260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김 대표는 “올해 들어선 미국 호주 핀란드 등으로 수출국을 확대하기 위해 현지 파트너와 바이어를 발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회사는 천연물 원료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2010년 자체 부설 연구소를 설립했다. 연구소에서는 중국에서 자생하는 옻나무과 식물인 청향목을 활용한 성인병 예방 신약을 개발하는 등 6가지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2019년 말 출시 목표다. 김 대표는 “국내 천연물 원료 생산기업 1000여 곳 중 2020년까지 ‘톱5’에 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충북 오송 바이오폴리스단지에 제3공장 부지를 매입했고 성남 제2판교창조밸리에 연구소 개소도 서두르고 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