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주택포럼 제공

사단법인 건설주택포럼이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대강당에서 ‘글로벌 주택시장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정기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건설주택포럼은 건설·주택 분야 석·박사급 전문가 200여명이 활동하는 모임이다. 이날 세미나는 국내와 해외 선진국 부동산시장 패러다임 변화와 이에 따른 주택시장 트렌드를 진단해보기 위해 마련됐다. 박상우 LH 사장을 비롯해 유승하 현대건설 전무, 김학진 두산건설 상무, 윤점식 대우건설 상무, 김우진 서울투자운용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민성 델코리얼티그룹 대표는 ‘해외주택 다양성과 시사점’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세계적으로 오피스를 주거시설로 변경하는 추세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케네스 리 ULI 중국대표는 ‘세계 주요도시의 주택트렌드와 시사점’에 대한 발표를 통해 투자 유망도시로 방갈로르, 호치민, 뭄베이 등을 꼽았다.

건설주택포럼은 오는 9월 문재인 정부의 핵심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