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송환 엿새 만에 사망한 오토 웜비어. JTBC 캡처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사망 원인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웜비어의 유가족은 부검에 반대하고 있다.

오하이오주 해밀턴 카운티 검시관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유가족의 반대로 웜비어의 부검을 하지 않고 외관에 대한 검사만 했다고 밝혔다. 검시 당국은 웜비어의 귀국 항공기에 동승했던 응급의료팀과 그가 입원했던 신시내티 주립대병원으로부터 넘겨 받은 의료 기록을 면밀히 검토 중이다.

검시관실은 "웜비어가 사망한 원인과 방식에 대해 어떤 결론도 내려지지 않았다"며 "살펴봐야 할 추가 의료 기록과 방사선 영상, 면담 대상자가 더 있다"고 말했다. 검시관실은 이날 업무 일지에도 웜비어의 사망원인을 적는 공간에 '미결'이라고 적었다.

당초 당국은 웜비어를 부검해 20일 저녁이나 21일께 예비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가족의 반대에 따라 시신과 의료 기록 분석을 통해 사인을 밝히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때문에 웜비어의 정확한 사인 규명이 미궁 속에 빠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것은 '식중독인 보툴리누스 중독증에 걸려 수면제를 복용한 뒤 혼수상태에 빠진 것'이라는 북한 당국의 설명밖에 없다. 하지만 신시내티 주립대병원의 검사 결과 보툴리누스 중독증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골절과 같은 부상의 명확한 징후 역시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MRI 영상에서 나타난 뇌 손상 패턴이 심폐정지의 경우와 일치한다는 사실만 확인됐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신경과전문의들은 웜비어의 혼수상태를 유발한 원인이 무엇인지 확실히 알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면서도 약물 과다복용이나 목조르기, 고문 등에 대한 알러지 반응으로 인한 결과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의 앤드루 조지프슨은 "일정 시간 동안 뇌에 혈류나 산소, 또는 둘 다 충분히 공급되지 않았다는 것이 명백해 보인다"며 "젊은 나이를 고려하면 이런 현상이 자연스럽게 일어났을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존스홉킨스 베이뷰 신경중환자실의 폴 나이퀴스트는 "어떤 부상이나 참작 가능한 이유가 없다면 그 나이대 환자에게 전형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 아니다"며 "어떤 종류의 무력 개입이나 고문 없이는 일어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신시내티 주립대병원의 발표와 달리 보툴리누스 중독증을 원인에서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많다. 여러 달이 지나면 발병 증거를 찾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듀크대 신경학 교수인 대니얼 라스코위츠는 만약 북한 측 설명이 맞더라도 웜비어가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았다면 뇌 손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웜비어가 스스로 숨을 쉬고 있었다는 점에서 뇌사 상태는 아니었다"며 "하지만 1년 넘게 시간이 지나 의미있는 회복을 시킬 가능성이 작게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라스코위츠 교수는 "북한이 웜비어에게 어떤 짓을 했든 건강한 청년을 데려가 끔찍한 환경을 조성하고 그를 위험에 처하게 하면서 적절히 치료하지 않았다"며 북한 책임론을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