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소라가 '비긴어게인'을 통해 건강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오윤환 PD를 비롯해 가수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방송인 노홍철이 참석했다.

이날 이소라는 "'나는 가수다'를 할 때는 에너지를 너무 많이 빼앗겼다. 뭔가를 얻어도 몇 배로 내 감수성, 힘을 잃어버리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노래를 하면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나에게 반하도록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경향이 있어 몸도 힘들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소라는 "'비긴어게인'을 통해 에너지를 굉장히 많이 받고 왔다. 건강이 안 좋아서 잘 걷지 못하고 살도 많이 쪘는데 이번에 많이 걷고 많이 느끼며 몸도 좋아졌다"고 말했다.

'비긴어게인'은 국내 최고 뮤지션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그리고 음악은 잘 모르지만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하는 노홍철이 해외의 낯선 거리에서 버스킹에 나서는 과정을 담은 음악 여행 프로그램이다. 25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