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구하는 윤보미. 엑스포츠 제공

걸그룹 에이핑크의 윤보미가 투수를 방불케 하는 시구를 선보였다.

윤보미는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LG 트윈스 유니폼 상하의를 갖춰 입고 마운드에 오른 윤보미는 와인드업과 키킹까지 완벽한 자세로 공을 던졌고 그의 손을 떠난 공은 포수의 미트에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특히 구속은 다른 여자 연예인들의 시구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빨랐다.

중계진은 "선수 느낌"이라며 "윤보미가 연습을 많이 한 티가 난다"고 칭찬했다. 관중석에선 박수가 끊이지 않고 쏟아졌다.

지난해도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라 남다른 투구실력을 뽐냈던 윤보미는 올해부터 MBC 웹콘텐츠 '마구단'에 출연해 시속 100km 시구를 연습하는 등 정민철 해설위원과 맹훈련을 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