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21일은 절기상 1년 가운데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다.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되면서 찜통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23~33도로 전날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평년 기온보다 5도가량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최고 32도, 대전·광주·대구는 33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후엔 강원도와 경북 북부내륙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강수량은 5~10mm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동반할 수 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m, 남해·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5m, 남해 0.5∼2.5m, 동해 1.0∼2.5m다.

오존 농도는 경기도·강원 영서·충청권·전북·전남·대구·경북·경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어린이나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 등은 오존에 오래 노출되면 가슴 통증·기침·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으므로 장시간의 야외 활동을 피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