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얼'에 설리의 전라신이 편집없이 그대로 담긴다.

20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리얼' 팀은 15일 가진 기술시사회에서 설리의 전라신 편집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기술시사회는 스태프들이 모여 사전 시사를 하는 자리로 내부의 첫 반응과 목소리를 가장 적나라하게 주고받는 자리이기도 하다.

결과적으로 설리의 전라신은 영화에서 편집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가 고심 끝에 과감한 노출신을 촬영한 만큼, 그 모습을 편집 없이 내보내는 쪽으로 내부 의견이 모아진 것.

이 매체는 "설리의 전라신이 영화에 담긴다. '리얼' 소재와 장면이 꽤 강렬하고 세다"며 영화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한편,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다. 극 중 설리는 김수현(장태영)이 다니는 VVIP 재활병원의 재활치료사 송유화 역을 맡아 열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