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이 2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을 듣고 있다.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주연의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광주로 가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