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유해진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전라도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을 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유해진은 "충청도가 고향이라 얼핏 전라도 사투리와 비슷한 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특히 이 작품은 흉내를 어설프게 내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같은 택시 기사로 나왔던 광주 분이 매번 레슨을 해줬다"라고 설명했다.
류준열은 "저도 함께 레슨을 받았다. 어머니가 전라도분이라 통화할때 사투리를 쓰신다. 아무래도 광주 특유의 사투리가 있어 디테일하게 배우는데 애를 썼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의 실화를 담은 이 영화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