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정인 겨냥 "한미동맹 훼손 매우 부적절한 발언"

입력 2017-06-19 20:53 수정 2017-06-19 20:53
"치고 빠지기 해서 안돼…신중하고 책임있게 언행해야"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에 대해 "한·미 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이러한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외교·안보에는 실험이 있을 수 없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문제이기 때문이다"라며 "치고 빠지기를 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이 문제에 관해서는 모두 신중하고 책임 있게 언행해야 한다"며 "국가 안위에 한 치의 빈틈도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이 지나면 제67주년 6·25 전쟁일이 된다.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우리 군 16만2천500명, 미군 3만9천700명이 사망·실종되는 등 지울 수 없는 큰 상처를 입었다"며 "한·미 동맹은 말 그대로 '혈맹'"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jesus786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