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北 IOC위원 등 32명 23일 방한…文정부 들어 첫 남북체육교류
통일부는 전북 무주에서 오는 24일 열리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할 예정인 북한 태권도시범단의 방한 신청을 승인했다고 19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2017 세계 태권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단 및 북한태권도시범단의 방남 신고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방한이 승인된 이들은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포함해 32명으로, 북한 주도의 ITF 소속이다.

이들을 포함해 모두 36명으로 구성된 ITF 태권도시범단은 오는 23일 김포공항으로 입국해 4차례 시범공연을 한 뒤 다음달 1일 출국할 예정이다.

ITF 태권도시범단의 방한은 10년 만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성사된 남북 체육교류이기도 하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월 강릉에서 열린 국제여자아이스하키대회 때도 북한 선수들의 참가 신청을 승인했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na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