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보조금으로 자신의 집을 수리하고 거주한 전북 고창군 공무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공무원 A(58) 과장을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A 과장은 2014년 6월 귀농·귀촌 지원금 1천만원을 받아 아내 명의의 집을 수리하고 거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아내 명의로 받은 지원금으로 집을 수리한 뒤 2015년부터 2년 동안 이 집에 거주했다.

'귀농인의 집'은 지원금 1천만원으로 마을의 빈집을 수리하고 귀농인에게 3년간 집을 임대하는 사업이다.

집 소유주는 3년간 귀농인에게 소유권을 내줘야 한다.

하지만 A 과장은 자신의 집을 국비로 수리하고 직접 거주한 것이다.

경찰은 수사를 벌여 A 과장의 사기 행각을 적발했다.

전북도도 감찰에 착수해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경찰은 "농촌 활력을 위해 지급되는 지원금을 챙긴 공무원이 더 있는지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d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