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사회적 합의 도출"

입력 2017-06-19 18:33 수정 2017-06-20 06:51

지면 지면정보

2017-06-20A1면

문재인 대통령, 탈원전 한발 후퇴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에 대해 이른 시일 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겠다던 대선 공약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원전 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탈(脫)핵, 탈원전 정책은 핵발전소를 긴 세월에 걸쳐 서서히 줄여가는 것”이라며 “신고리 5·6호기도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 투입 비용, 보상 비용, 전력설비 예비율 등을 고려해 중단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는 공정률이 28%를 넘었고, 사업비 1조5000억원 이상이 투입됐다.

문 대통령은 또 “산업용 전기요금을 재편해 산업부문의 전력 과소비를 방지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산업용 전기료 인상을 염두에 둔 발언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에 “산업용 전기료를 정상화하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태훈/부산=조미현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