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기 개발…연말 상용화
국방 등 서비스 활용 기대
SK텔레콤이 100㎞ 이상 장거리 구간에서 양자암호통신에 성공했다. 양자암호통신은 해킹이 불가능한 차세대 통신 기술로 불린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경기 분당에서 용인, 수원까지 왕복 112㎞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양자암호통신은 빛 알갱이 입자인 광자(光子)를 이용한 통신 기술로, 제3자가 중간에서 통신 정보를 가로채려 시도하면 송·수신자가 알 수 있어 해킹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80㎞ 이상의 장거리 전송이 어려운 게 단점이었다.

SK텔레콤은 전용 중계장치를 이용해 통신 거리를 크게 확대했다.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해 수백~수천㎞까지 암호키를 보낼 수 있게 했다. 중계장치 5개를 설치하면 서울에서 보낸 양자암호키를 부산에서 받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 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통신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망에 적용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세종시 상용 롱텀에볼루션(LTE)망 유선 구간에 양자암호 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올해 5월에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협력해 대덕 첨단과학기술연구망 일부 구간에 양자암호통신 서비스를 적용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