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은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유럽류마티즘학회(EULAR)에서 장기 임상시험에서 혈액암·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이는 바이오시밀러(항체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가 원조의약품과 효능이 동등했다고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류마티즘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48주에 걸쳐 트룩시마와 원조의약품 간의 효능 및 안전성을 비교했다. 트룩시마의 원조의약품은 다국적 제약사 로슈가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제 리툭산으로, 전 세계에서 7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서창희 아주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등은 트룩시마와 원조의약품 간 효능 및 안전성의 동등성을 확인하기 위해 유럽 등 19개 국가의 류마티즘관절염 환자 372명을 두 군으로 나누어 각각 의약품을 투여했다. 48주간에 걸쳐 환자들의 질병 활성도 및 호전 정도를 평가했다.

셀트리온은 시험에서 류마티즘관절염 증상이 20% 이상 개선된 환자 비율은 트룩시마 처방 그룹이 80.6%, 리툭산 처방 그룹이 79.8%로 거의 유사했다고 밝혔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