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자궁경부암 신약과 MSD 면역항암제 키트루다 병용투여 임상 1b·2상 승인 받아

입력 2017-06-19 14:22 수정 2017-06-19 14:25
바이오 기업 제넥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사의 자궁경부암치료제와 다국적 제약사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를 함께 사용하는 임상시험 1b·2상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제넥신과 MSD의 자궁경부암치료제 공동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제넥신은 자체 개발한 자궁경부암치료제 ‘GX-188E’와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를 함께 사용하고, 안전성과 효능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임상시험은 국내에서 약 46명의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유래 자궁경부암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MSD는 이번 임상시험을 위해 키트루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